Picture 1.jpg

 

ㆍ“1997년에 민주화운동 관련자로 인정받았지만 보험증 반납”
ㆍ광주시 “본인이 직접 신청 안 하면 심사 자체가 불가능하다”
ㆍ보상금 수령 안 밝혀…심 의원 “제가 신청했었는지 알아볼 것”

상금이 지급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명단을 공개하라”고 주장해왔던 심 의원은 정작 자신이 5·18피해자로 인정돼 보상금까지 받았다는 사실은 공개하지 않았다.

15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심 의원은 1998년 광주시에 ‘5·18민주화운동 관련자 보상신청’을 한 뒤 심사를 거쳐 ‘연행·구금’ 분야 피해자로 인정됐다. 5·18피해자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본인이 직접 관련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 등을 준비해 ‘보상금 등 지급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연행이나 구금의 경우 대개 구치소나 교도소 등에서 본인 수감기록 등을 발급받아 첨부한다고 한다.


https://news.v.daum.net/v/201905160600122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