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때부터 ‘군인 아니면 적’이라는 이분법이 나타났다. 학생들이 주택과 상가 등으로 들어가면 끝까지 쫓아갔다. 누가 시위대인지 모르니 걸리는 사람은 피범벅이 되었다. “5월19일 오후 우리 부대가 벌이는 폭력을 광주시민들이 다 지켜보고 경악했다. 앞이 보이지 않거나 들리지 않는 이들이 길을 지나가다 군인들 곤봉에 맞았다. 저녁이 되자 시민들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았다. 사태가 심각하다고 느낀 부대는 전남도청으로 들어가 자정이던 통금시간을 밤 9시로 당겼다.”

밤 9시로 갑자기 당겨진 통금시간을 넘겨 귀가를 서두르던 젊은 여성들이 특전사의 표적이 되었다. “도서관과 학원에서 뒤늦게 귀가하는 여학생들이 성폭행 대상이었다. 그날 밤 규칙 없이 두세 명 단위로 흩어져 순찰을 돌게 했는데 여학생을 발견하면 총검으로 위협하고 강간했다. 5·18 기간 광주에서 일어난 성폭행의 상당수는 5월19일 밤에 발생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514065136636?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