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무기계약직 우체국 집배원이 사망했다. 집배노조는 우체국의 악명 높은 장시간 노동을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13일 우정사업본부 등에 따르면 공주우체국에서 상시계약집배원으로 일했던 이모씨(34)가 이날 새벽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전날 오후 10시쯤 귀가한 이씨는 “피곤해 잠자겠다”는 말을 남기고 잠자리에 들었으나 끝내 일어나지 못했다. 공주우체국은 이씨의 사인을 “심장마비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집배노조 관계자는 “그간 집배원의 사망은 잠을 자던 중 심정지로 사망하는 게 주를 이뤘는데, 과로사의 전형적인 양태”라며 “특히 이씨처럼 젊은 사람이 사망하는 일은 극히 드물다. 장시간 노동이 비극을 부른 것”이라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2&aid=0002940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