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다”는 여자 친구의 전화 통화에 고의로 자신의 십자인대를 파열시켜 비전공상자로 전역한 육군 훈련병이 유죄를 선고받았다.

광주지법 형사3단독 황영희 부장판사는 근무 기피 목적 상해 혐의로 기소된 A(22) 씨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A 씨는 훈련소를 벗어날 목적으로 지난해 4월 22일 오전 5시께 충남 논산시 육군훈련소 생활관에서 1.5m 높이 총기 보관함 위에서 뛰어내려 자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16/00015344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