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달창 발언을 두고 ‘사과했으니 넘어가자’에서 더 나아가 ‘사과할 일 아니라’는 의견이 야권에서 나오고 있다. ‘나도 달창 뜻을 몰랐다’거나 ‘나경원 원내대표도 막말을 들은 적 있지 않느냐’는 논리까지 나왔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같은 당인 정유섭 의원은 1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사과할 일이 아니지만 나경원 원내대표가 사과했고, 그랬으니 됐다’는 식의 논리를 펼쳤다. 정유섭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한테 거친 질문을 했다고 (KBS) 여기자를 비난한 사람들을 (나경원 원내대표가) 문빠 달창이라 했다고 여당과 기타세력이 난리”면서 “난 사과할 일 아니라고 보지만 나 원내대표가 잘못된 표현이라고 사과했다. 그러면 된 거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지들은 우리보고 도둑놈들이니 토착왜구니 독재후예니 해놓고 사과라도 한 적 있나”라면서 “특히 반 대한민국행위를 한 지 아버지에게 대한민국 훈장 줘 놓고 늬들(너희) 아버지는 뭐했는데 하고 고개 쳐든 손혜원의원은 더욱 더 그러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https://news.v.daum.net/v/201905140524528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