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정보요원 출신 김용장 씨·보안부대 출신 허장환 씨 국회 증언
"북한군 침투설은 허위 날조..美 감시망 피하기 불가능"
"보안사가 사복군인 투입해 시민 극렬행위 유도"
"전일빌딩 헬기사격은 도청 진압 전 저격병 저격 작전"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발포(1980년 5월21일) 직전 광주를 방문해 시민군에 대한 '사살명령'을 내렸다는 증언이 나왔다.

주한미군 정보요원 출신 김용장 씨는 13일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전두환이 1980년 5월 21일 K57(제1전투비행단) 비행장에 와서 정호용 특전사령관, 이재우 505보안대장 등 74명이 회의한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전두환의 방문 목적은 사살명령이었다고 생각된다. 당시 회의에서 사살명령이 전달됐다고 하는 것이 제 합리적인 추정"이라며 "헬기를 타고 왔기 때문에 비행계획서를 파기하지 않았다면 자료가 남아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513152734752?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