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 광장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 벽면에 붉은색 스프레이로 낙서를 한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재물손괴 혐의로 A(61·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10시30분쯤 종로구 광화문 광장 남쪽에 설치된 세월호 기억공간 벽면에 빨간색 스프레이로 ‘세월호 기획살인 문재인 말’이라는 문구를 적은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장을 순찰하던 경찰관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된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사실은 인정했으나, 동기는 진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조사한 뒤 이날 귀가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https://news.v.daum.net/v/20190512235142149



Picture 1.jpg

 

Picture 2.jpg

 

Picture 3.jpg

 

Picture 4.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