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세월호 발언 이어 한국당 막말 계속돼 유감"

청와대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김정은 대변인" 발언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1일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지난번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도 그런 말을 했고 (황 대표도) 그런 말을 이어서 했는데, 요즘 5·18이나 세월호 문제 등에 이어 한국당의 막말이 계속되고 있어 매우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전날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장외 집회에서 "북한은 우리를 핵으로 위협하고 있는데 대통령은 대북 제재를 풀어달라고 사방팔방 돌아다니고 있다. 경제를 살릴 의도는 보이지 않고 김정은 대변인 역할만 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난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421095337645?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