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수사단이 김 전 차관의 성폭력 의혹에 대해서 본격적으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피해여성 중 한 명은 윤중천 씨가 아예 서울 역삼동에 오피스텔을 마련해놓고 "김학의를 모셔라", 이렇게 강요했다고 진술한 적이 있는데요,

당시 김 전 차관이 직접 차를 몰고 이 오피스텔을 드나든 정황을 수사단이 포착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하누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학의 수사단은 최근 법무연수원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법무연수원은 2007년 김 전 차관이 검사장 승진 후 기획부장으로 근무했던 장소.

수사단은 김 전 차관의 업무자료와 관용차 운행 기록을 확보했습니다.

성폭력 피해 여성을 만났는지, 김 전 차관의 동선을 파악하기 위해서입니다.

피해여성 A씨는 "2006년 말부터 윤중천이 '서울 역삼동 오피스텔에 들어가 김학의를 모시라'고 했고 오피스텔에 매주 2, 3차례씩 김학의가 찾아왔다"고 경찰과 검찰에서 진술했습니다.

A씨는 특히 김 전 차관이 오전 6시나 7시쯤 강남에서 요가를 한 뒤 오거나 퇴근 뒤에도 찾아왔고, 일요일에는 오후 2~3시쯤 왔다고 구체적으로 밝혔습니다.

수사단은 연수원과 김 전 차관에 대한 압수수색 등을 통해 김 전 차관의 의심스러운 동선을 일부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함께 수사단은 윤중천 씨가 A씨를 최초로 성폭행했을 때 가담한 것으로 지목된 인물을 쫓고 있습니다.

A씨는 "2006년 7월 원주 별장에서 '등이 굽은 늙은 남성'과 윤 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해 별장에 갇혔고, 바로 다음날 김학의가 별장에 와 성폭행을 시도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수사단은 이 남성을 찾으면, 윤 씨와 김 전 차관이 계속해서 부인해왔던 성폭력 의혹을 입증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6&aid=0010693300


65473 한국당 "장애인 복지 입법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 13 천리신성
65472 주형철 靑경제보좌관 "우즈벡 대통령, 총 13兆 규모 프로젝트 제안" 7 초코슈
65471 남아도는 후쿠시마 수산물 처리 곤란 "한국서 소비해야" 16 세상 모든 아침
65470 포천 여중생 살인범 쫓는 경찰 “16년 전 그놈 제보 절실” 4 하늘계단
65469 조선일보, 진보학자 발언 왜곡했다가 기사삭제 4 무지티
65468 韓조선, 1분기 전체 LNG선 77% 수주…업황 회복 기대감 9 멋짱
65467 치킨집 사장님이 생각하는 문재인 정부 조류독감 정책 7 달콤상콤
65466 정권 바뀐 후 `언론에서 사라진 용어` 18 꽃밭
65465 이미선 후보자 임용찬성 비율 높아진 후 여론조사 발표 기사 수 1/3로 줄어 7 따뜻한봄날
65464 하태경 “이언주, 바른미래당서 내보낼 시간 됐다” 11 마이지기
65463 "트럼프, 北에 전할 메시지 문 대통령에 줬다" CNN 8 Colony11
» 검찰 ‘김학의, 피해여성 오피스텔 출입’ 정황 확인 3 대박미션
65461 김학의, 정준영 영상 돌려보는 기레기들 18 착착착
65460 지난주 피디수첩 4대강 선동 요약 14 통합도서서비스
65459 김성주 "국민연금, 문재인 정부 들어 수십조 손실? 오히려 62조원 수익" 7 구름많은하늘
65458 한국당, '5·18망언' 김순례 '당원권정지 3개월'·김진태 '경고' 17 귀여운엄지
65457 중국 '결례'에 한국 맞대응..中 함정 불참에 韓 참석자 격 낮춰 5 음주가무연구소
65456 안인득 친형 "저도 피해자"…동생 막을 수 없던 이유 14 휘테르
65455 강원 산불 봉사자 "구호물품에 빨지 않은 속옷 보내 토할뻔" 7 보브와르
65454 진주 방화살인 피의자 안인득 얼굴공개 17 날씨맑음
Board Pagination Prev 1 ... 797 798 799 800 801 802 803 804 805 ... 4074 Next
/ 4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