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명진 자유한국당 부천소사 당협위원장이 16일 세월호 유가족을 향해 쏟아낸 망언에 대해 비난 여론이 일자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과 세월호 희생자를 애도하는 분들께 머리 숙여 용서를 빈다”며 뒤늦은 사과를 했다.

차 위원장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세월호 사고 책임자로 고발당했다는 뉴스를 보고 흥분한 나머지 감정적인 언어로 세월호 유가족을 비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904161032527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