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저널리즘 토크쇼J 출연 이명선 셜록 기자의 사과… 유경근 “사과해야 할 사람은 따로 있는데”

KBS ‘저널리즘 토크쇼 J’(이하 J)가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시 언론 보도 행태를 비판하고 자사 보도를 반성했다. J는 참사 당시 오보, 정부를 감싸는 보도, 유가족에 악의적 보도, 고 유병언 회장의 장남 유대균씨와 세월호 선장 이준석씨로 시선을 돌리는 보도 등을 비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MBC와 함께 ‘전원 구조’ 오보 등을 보도한 자사 비판도 빠지지 않았다. 패널로 참석한 고 유예은양의 아버지 유경근씨는 “저희 가족들이 집중 비난하고 비판한 게 KBSMBC였다”라며 “저희 또래 대부분은 KBS가 가장 정확히 보도하는 방송이라고 생각했는데 정작 그렇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6&aid=0000096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