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현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세월호 유가족의 인터넷 쇼핑 내역과 통장 정보까지 수집해 보고한 사실이 15일 확인됐다. 도를 넘은 민간인 사찰이 이뤄진 정황이 드러난 셈이다. 또 기무사가 경찰청 정보국으로부터 세월호 등 집회 정보를 수집해 보수단체의 맞불 집회를 유도한 사실도 확인됐다.

이날 <한겨레>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서 입수한 김대열 전 기무사 참모장의 공소장을 보면, 기무사 요원 ㄱ씨는 2014년 7월7일 세월호 실종자 가족의 생년월일, 휴대전화 번호, 네이버 닉네임, 학력, 거주지, 전자우편 주소, 개인 블로그 주소, 네이버 활동 내역은 물론 인터넷 물품 구매내역과 주민등록증, 통장 사진 등을 사찰해 보고했다. 해킹 등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고는 얻기 힘든 개인 정보다. 하지만 ㄱ씨는 군과 검찰 조사 과정에서 “관련 보고를 한 사실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v.daum.net/v/201904151016019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