납치 자작극을 벌여 알고 지내던 래퍼에게 돈을 뜯어내려던 20대 여성이 붙잡혔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사기미수 혐의로 A(26·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9일 오전 10시 30분경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신저로 TV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출신 래퍼인 지인 B(33·남)씨에게 연락해 빚을 갚지 못해 부산 사상구 한 폐교에 납치되어 있다며 15만원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11/0003538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