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 초등교사인 서울교대 남학생들이 여학생들 외모를 평가하는 책자를 만들어 돌려봤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경인교대에서도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 성희롱이 일어났던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페이스북 경인교육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지에 올라온 익명 제보에 따르면 이 학교 체육교육과 15학번 남학생들이 모인 단톡방에서 여학생들에 대한 성희롱과 욕설이 오간 정황이 확인됐다.

제보자가 공개한 카톡 캡처에는 15학번으로 명시된 한 남학생이 '휴가 때마다 XX(여학생 이름)랑 성관계하면서 군대 한 번 더 vs 대학 내내 성관계 안 하기'라며 특정 여학생을 성희롱하는 내용이 담겼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708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