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사건 개입과 아들 취업 특혜 의혹 등이 불거진 것과 관련 "신뢰도 사랑도 양심도 없는 권력에 눈먼 자들의 비겁한 음해"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목적을 위해 본능을 거침없이 드러내는 검은 결속과 비겁한 선동"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김 전 차관 성접대 사건 당시 법무부 장관을 역임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개입 의혹'을 밝히라며 황 대표를 겨냥하고 있다. 여기에 황 대표가 법무장관 시절 아들이 KT 법무실에서 근무했다는 '특혜 의혹'도 번지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190320191202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