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작년 포항에서 발생한 규모 5.4 지진이 인재라는 공식 결론이 나왔다. 정부조사연구단은 2017년 11월 포항 지진이 인근에 건설 중인 지열발전으로 촉발됐다고 20일 발표했다. 지열발전소는 이명박 정부가 추진해 박근혜 정부 때 시험가동에 들어갔다. 대다수 아침신문이 이를 1면과 사설에 내고 엄정한 후속 조치를 촉구했다.

다음은 21일자 아침종합신문 1면 머리기사 제목이다.

경향신문 “2017 포항지진, ‘인재’였다”

국민일보 “포항지진은 인재 ‘지열발전이 촉발’”

동아일보 “3.1 지진에도 점검없이 포항 땅속 계속 물 주입”

서울신문 “지열발전소 땅밑 부실 단층조사 정부 안일함이 포항지진 불렀다”

세계일보 “포항지진, 지열발전이 촉발… 인재”조선일보 “미, 해안경비대까지 한반도 인근해 급파 북밀수 단속 나섰다”

중앙일보 “농사 물그릇 깨면서 농민말은 왜 안 듣나”

한겨레 “정권 교체로 뒤집히던 정책 ‘연동형 비례’ 개혁 뒤 확 줄어”

한국일보 “단층대 위에 지은 지열발전소가 포항 흔들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6&aid=00000959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