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1).jpg

 

문재인 대통령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비리' 의혹과 고(故) 장자연씨 성접대 리스트 의혹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것에 대해, 3명 중 2명 꼴로 '적절한 조치'라고 인식하는 것으로 21일 나타났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0일 전국의 성인 502명을 대상으로 조사, 이날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의혹이 해소되지 않은만큼 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이 67.0%로 조사됐다.

'야당 대표를 탄압하기 위한 부적절한 조치라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24.7%로 집계됐다. '모름, 무응답'은 8.3%.


https://news.v.daum.net/v/20190321093003003?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