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씨가 ‘별장 성접대 사건’으로 15일 검찰에 소환되는 가운데, 박봄 먀악 밀수 봐주기 의혹 등으로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연일 새로운 범죄 혐의가 터져나오고 있는 버닝썬 사건이 수사기관과의 유착 의혹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에도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가 연루된 사건에서 수사기관과의 유착 의혹이 인 바 있고, 그 핵심 인물이 김씨였기 때문이다. 대검 진상조사단의 김씨에 대한 조사는 2013년 별장 성접대 사건에 한정돼 있다.

◆검찰의 박봄 봐주기 의혹은 어떻게 덮였나?

박봄의 암페타민 밀반입 의혹이 처음 공론화된 것은 세계일보 2014년 7월 1일 보도다. 당시 보도는 2010년에 박봄의 암페타민 밀반입을 인천세관이 적발해 인천지방검찰청에 넘겼으나 검찰은 이례적으로 입건유예 처리했다는 내용이다. 세계일보는 김학의 당시 인천지검장과 그 이상 ‘윗선’의 인지 하에 사건을 입건유예 처리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밀수한 암페타민 중 일부는 제3자에게 건네?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이후 황교안 법무부 장관으로 법무부 수장이 바뀐 뒤에도 박봄 씨 등을 홍보대사로 지속 기용한 점도 도마에 올랐다. 그러나 이 사건은 이례적으로 유야무야됐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22&aid=00033470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