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만 남은 교사 생활…“학생들이 무서워요”
김지민(34·가명)씨는 초등학생 시절부터 ‘선생님’이 꿈이었다. 국어 교사였던 어머니의 영향 때문이었다. 초·중·고 12년간의 모범생 생활과 대학 진학, 그리고 임용고사까지 무사히 패스했지만 김씨는 지금 학교가 아닌 북카페에서 일한다. 한때는 교사였지만 2017년 휴직계를 낸 뒤 지금은 어머니가 퇴임 후 운영하는 카페의 ‘알바’가 됐다. 학교는 김씨에게 상처만 남겼고, 이제는 학생들과 마주하는 것조차 무섭다.

김씨는 교사 생활 6년 차에 접어들었던 2017년 7월 학교를 떠나기로 마음먹었다. 고3 철진이(19·가명)의 언행이 계기가 됐다. 철진이는 소위 일진인데다 공격적인 성향이 강했다. 무릎 수술과 재활 치료로 1년간 병원 생활을 하느라 같은 반 친구들보다 한 살이 많았다. 학생들 모두 선생님보다 철진이를 무서워하며 형처럼 따랐다.

https://news.v.daum.net/v/20190315050104918?d=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