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김 전 차관을 육안으로도 확인되는 영상을 검찰에 제출했지만 검찰이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김 전 차관을 무혐의 처분했다는 것이다. 이에 행안위 여당간사인 홍익표 민주당 의원은 "필요하다면 (이번 사건은) 국회 청문회 또는 특검까지 가야할 사안이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오늘 회의서 나온 내용을 보면) 당시 검사는 직무유기는 물론이고 증거은폐 축소로 수사대상"이라며 "(당시 수사를 담당한 경찰관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줬다고 하는데 그게 청와대인지 (황교안 전) 법무부장관인지 조사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은 전혀 관계가 없는 제1야당 대표 이름을 거론한 데에 항의했다. 이 의원은 "김 전 차관과 황교안 대표는 전혀 관계가 없는데 당대표의 실명을 거론한 건 오해가 있을 수 있다"며 "이 부분은 속기록에서 삭제를 하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3150846025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