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사진)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 KT 특혜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당시 인사업무를 담당한 KT 전 임원을 구속했다. 당초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반발했던 김 의원의 입장은 “나와 상관없는 일”로 바뀌었다.

14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김영일 부장검사)는 전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거쳐 KT 전 전무 김모(63)씨를 구속수감했다.

김 전 전무는 KT 인재경영실장으로 근무하던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절차를 어기고 김 의원의 딸을 합격시킨 혐의(업무방해)를 받고 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2&aid=00033467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