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D는 13.6% 증가…녹조 물질은 66.2%나 늘어 ‘악화’ 박석순 교수 2009년·2013년 비교 논문 ‘수질 개선’ 대비 신창현 의원 “편향”…4대강 보 철거 반대 근거 뒤집혀

4대강 사업으로 금강의 수질이 개선됐다는 옹호론자들의 주장을 뒤엎는 새로운 분석 결과가 나왔다. ‘4대강 보를 철거해선 안된다’는 주장을 반박하는 결과여서 주목된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신창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3일 환경부에서 받은 ‘금강수계 사업 수질 변화’ 자료에 따르면, 4대강 사업 전인 2006년과 사업 후인 2016년 금강 하류의 수질을 비교한 결과 생화학적산소요구량(BOD)의 수치 변화는 미미했고, 화학적산소요구량(COD)은 13.6% 증가, 녹조를 나타내는 클로로필a(Chl-a)는 무려 66.2% 늘어나 수질이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https://news.v.daum.net/v/20190314060024910?rcmd=r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