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중 입법조사처장‧이종후 예산정책처장 내정자 임명이 무산됐다.

13일 국회 운영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입조처장‧이 예정처장 내정자 임명동의안을 의결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이 의사일정에 대해 합의 된 바 없다며 참석하지 않아 회의는 무산됐다.

홍영표 운영위원장은 "국회의 가장 중요한 두 곳 기관장이 임명되지 못해 국회 운영에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며 "더이상 미룰 수 없어 운영위 소집해 처리하려 했지만 한국당의 반대로 열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oid=008&aid=0004187886&sid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