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이 클럽에 들락거린 강남경찰서 소속 한 현직 경찰관을 내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경찰관은 버닝썬에 경찰 신분을 밝히고 들어가는 등 각종 편의를 제공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버닝썬과 경찰 사이의 ‘유착 고리’로 지목된 전직 경찰관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강남경찰서 경찰관 A(37)씨가 버닝썬에 경찰 신분증을 제시하고 입장했다는 첩보를 입수, 내사에 착수했다. 버닝썬에 들어갈 땐 클럽 MD(영업 직원)를 통해 예약을 하거나 그렇지 않을 경우 입장료를 내야 하는데, A씨는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은 것이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2&aid=00033464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