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이 12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두고 "다른 정당이 나 원내대표를 일본 자민당의 수석대변인이라고 운운하면 (대표 연설이) 제대로 진행되겠는가"라고 꼬집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한국당은) 적대적 공존관계의 반사이익을 얻으면서 대한민국의 발목을 붙잡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희한한 말을 만들고 아무 내용 없이 싸움만 만든다"며 "일부러 싸움을 일으키는 구태 중의 구태 정치"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또 "'국리민복'(國利民福‧나라의 이익과 국민의 행복)에 철저하게 무능하면서 싸움 거는 데만 능하다"며 "탄핵 이후 한 치도 혁신되지 못했고 더 이상 수권 능력이 없다는 점을 확인해줬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을 향해 "착각하지 말라"고 경고 했다. 박 대변인은 "촛불민심의 기대가 컸기에 문재인 정부에 대한 실망도 큰 것이지만 촛불민심으로부터 탄핵 당한 자유한국당에 대해서는 기대조차도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나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북한 수석대변인으로 언급한 데 대해 "5‧18 민주화운동이 북한의 사주에 의한 것이라는 홀로코스트적인 발언 역시 일부 의원의 실수가 아닌 한국당의 공식 입장인 듯 하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내로남불 식으로 문재인 정부를 질타하면서 그 대책으로 내놓은 것들은 구체적인 논평의 가치조차 없는 시대착오적"이라며 "혁신을 한다던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는 결과적으로 사기극에 불과했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당은 탄핵을 부정하면서 탄핵 이전으로 돌아갔다"며 "선거제 개혁으로 정치판을 흔들지 않으면 불임 정치를 벗어날 수 없다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덧붙였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8&aid=0004187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