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청약으로 당첨된 분양권을 매수해 국토교통부로부터 분양 취소 처분을 받은 계약자 72명이 시행사들을 상대로 집단소송에 들어갔다.

이들은 "부정당첨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상태에서 적법한 과정으로 분양권을 매수했다"며 "국토교통부가 실태조사를 정확히 하라고 지시했음에도 시행사가 부정청약 분양권이라면서 계약취소를 강행한 것은 위헌의 소지가 있다"고 집단소송 이유를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서울 관악구 아크로리버하임(흑석뉴타운7구역 재개발), 송파구 헬리오시티(가락시영 재건축), 영등포구 보라매SK뷰(신길5구역 재개발) 등 분양과정에서 부정한 방법으로 청약 당첨됐거나 불법전매 된 것으로 확인된 아파트 계약 257건에 대해 시행사와 지자체에 계약 취소를 지시한 바 있다.

https://news.v.daum.net/v/20190313070014320?rcmd=rn&f=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