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희귀난치 질환자가 해외에서 의약품으로 허가받은 대마성분 의약품을 자가치료 목적으로 구입할 수 있게 되면서 난치질환의 치료기회가 확대될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2일 국내 대체치료제가 없는 희귀·난치질환 치료를 위한 대마성분 의약품의 구입 절차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및 시행규칙'을 개정·공포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희귀·난치질환자를 위한 대마성분 의약품 자가치료용 취급승인 및 수입 절차가 마련되고, 의료용 마약의 조제·판매 지역제한이 폐지된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277&aid=00044280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