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영동군의 한 주택에서 70대 노인이 음독을 한 뒤 숨졌다. 이를 본 60대 부인도 충격에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11일 영동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50분쯤 영동군의 한 주택에서 A씨(74)가 숨져있는 것을 며느리가 발견, 경찰 등에 신고했다.

경찰은 A씨가 신변비관 등을 이유로 음독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를 본 부인 B씨(66)도 충격에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치료 중 숨졌다.

이들은 숨지기 전 말다툼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1903110902544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