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가 강제징용 피해보상 재판의 원고들이 일본 기업의 자산을 매각할 경우에 대비해 관세 인상 등 약 100개에 이르는 대항조치를 마련해 두었다고 지지통신이 9일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일본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원고들이 일본 기업 자산을 매각할 경우 기업에 실질적인 피해가 발생했다고 간주하고 일본 정부가 대항조치를 발동하겠다는 방침을 굳혔다고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311001946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