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2주년에 대한 언급을 자제해온 자유한국당이 10일 "박 전 대통령 탄핵은 우리 민주주의 아픔이자 상처 그리고 교훈"이라며 뒤늦게 입장 표명에 나섰다.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대통령을 배출했던 한국당은 이날의 아픔과 상처, 그리고 교훈을 절대로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 "사상 초유의 사건이었으며, 역사의 준엄한 교훈이기도 했다"면서 "나아가 이 아픔이 또다른 희망의 길이 될 수 있도록 정치적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https://news.v.daum.net/v/201903101458268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