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03199904_001_20190221093602639.jpg

 

“유관순은 1919년 3월 1일 용감하게 지옥을 향해 행진했습니다. 그의 의지와 용기, 조국에 대한 사랑은 바로 우리 모두가 삶에서 얻고자 하는 것입니다.”

아일랜드계 미국 화가 모린 개프니 울프슨 씨(76·사진)는 유관순 열사(1902∼1920)를 그림으로 표현한 이유를 이같이 설명했다. 울프슨 씨는 26일(현지 시간)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주 챗워스 프록시플레이스갤러리에서 열리는 ‘3·1운동 100주년 기념 전시회’에 동참한다. 갤러리 웹사이트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등에서 활동하는 현지 작가 12명이 참여하는 전시회의 주제는 ‘잊을 수 없겠지만 용서는 할 수 있다’이며, 3·1운동 관련 작품들이 전시된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4&oid=020&aid=00031999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