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과의 유착, 마약 유통 등 클럽 버닝썬을 둘러싼 각종 의혹이 난무하는 가운데 버닝썬 직원들이 고객한테 마약으로 추정되는 약물을 권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MBC는 11일 경찰이 버닝썬에서 마약을 공급한 의혹을 받고 있는 26살 중국인 여성을 소환해 조사했다며 이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평소 알고 지내던 중국인들과 버닝썬을 찾았다는 A씨는 이들이 하얀색 알약을 주고받은 뒤 물에 타서 먹는 장면을 목격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8&aid=00043086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