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11일 여야 4당이 '5·18 공청회' 논란을 일으킨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절차에 돌입할 방침인 것과 관련, "우리당 일이니 다른당은 신경 써주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5·18관련 공청회 발언으로 해당 의원들 제명 요구가 많다'는 지적에 "당내 문제"라고 선을 그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보수정당의 스펙트럼을 보면 견해차이가 있을 수 있으며 다양한 의견이 존재할 수 있는 게 보수정당 생명력"이라며 "의원들이나 당원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를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902111040482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