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내년 2월로 예정됐던 전당대회를 미루자고 주장하는 등 당내 갈등을 일으킨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위원에게 “조강특위 범위를 벗어나는 건 당헌·당규 위반”이라고 ‘최후통첩’을 날렸다. 해촉까지 시사한 강력한 공개 경고다. ‘태극기 세력’ 포용 등 돌발 발언을 해온 전 위원에 대한 당 내부 불만이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조강특위 위원장)은 8일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를 포함한 모든 일정에는 어떤 변화도 있을 수 없다”며 전 위원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비대위는 이날 전 위원에게 “전당대회 일정 연기 불가능, 조강특위 본연 활동에 충실할 것, 조강특위 범위를 벗어나는 언행에 유의”해달라는 당의 공식 입장을 전달하기로 결정했다. 전날 전 위원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2월이나 3월로 전당대회 기한을 정하는 건 코미디다. 죽어도 2월이라면 차라리 죽는 게 낫다”고 말한 것에 대한 당의 경고를 전하기로 한 것이다. 김 사무총장은 “사고 당협위원장 재선임과 교체, 새로운 당협위원장 공모가 조강특위 역할”이라며 “이 역할을 벗어나는 건 당헌·당규 위반”이라고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8&aid=00024316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