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변호사(49)가 자신과 불륜설이 불거졌던 ‘도도맘’ 김미나씨 남편의 인감증명 위임장과 소송취하서를 위조해 법원에 제출한 혐의로 징역 1년의 실형을 선고 받아 법정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박대산 판사는 24일 강 변호사의 사문서위조 및 행사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한 뒤 “전혀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며 징역 1년을 선고했다.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강 변호사는 법정에서 구속됐다.

재판부는 “강 변호사는 자신의 지위와 기본적인 업무를 망각하고, 자신과 불륜관계였던 김씨의 남편이 자신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소송 취하서 등 중요 사문서를 위조해 법원에 제출되게 했다”며 “이는 비난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32&aid=0002901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