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가 오늘(24일)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소유주 논란과 관련해 비공개로 경찰에 출석한 지 두시간여 만에 조사를 거부하고 귀가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오늘 오후 1시 40분부터 김 씨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비공개로 불러 조사하는 도중 일부 언론에 출석 사실이 보도됐다는 이유로 김 씨 측이 조사를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 측은 '비공개로 하기로 해놓고 경찰이 언론에 정보를 흘린 것 아니냐'는 취지로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초 김씨는 소환 조사를 놓고 경찰과 협의하는 과정에서도 언론 비공개를 강력히 주장해 왔습니다. 두시간여의 조사동안 김씨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주인이 본인이라는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6&aid=00106329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