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코리아가 더불어민주당 허위조작정보특위의 유튜브 콘텐트 삭제 요청을 공식 거부했다고 특위 위원장인 박광온 의원이 23일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위가 명백히 국내법 위반 소지가 있는 104개의 콘텐트에 대해 구글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에 위배되는 내용은 삭제해 줄 것을 협조 요청했는데, 이에 구글 코리아는 ‘위반 콘텐트가 없다’고 알려왔다”고 말했다.

앞서 박광온·전현희 의원 등 특위 관계자들은 지난 15일 서울 역삼동 구글코리아 본사를 방문해 유튜브 콘텐트 104건에 대한 삭제 협조요청 공문을 전달했다. 특위가 지난 7월부터 10월까지 당 홈페이지 신고센터를 통해 접수된 온라인 게시물 968건을 검토해 명백한 허위조작정보로 판단한 것들이다.


https://news.v.daum.net/v/201810240006467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