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오전 5시 40분께 경남 의령군 의령읍 한 사우나 남자 목욕탕 안에 있던 A(73)씨와 B(68)씨가 쓰려져 있는 것을 목욕탕 관리인이 발견해 119구급대에 신고했다.

119구급대가 이들을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발견 이후 1시간 30여분 만에 숨졌다.

경찰은 사우나에서 전날 전기모터를 수리했다는 관계자의 진술로 미뤄 이들이 전기 감전으로 숨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4186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