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즈를 일으킬 수 있는 HIV 바이러스 감염자가, 혈액 검사도 받지 않고 수술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강원도의 한 국립대 병원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G1 박성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2월, 강원대학교 병원에서는 한 환자의 이비인후과와 안과 수술이 진행됐습니다.

그런데 병원 측은 수술을 마칠 때까지, 이 환자가 HIV 감염자인지 몰랐습니다.

어떤 수술이든 수술 전에 반드시 피검사를 하게 돼 있는 데 이를 하지 않은 겁니다.

결국, HIV 감염자인지 몰랐던 만큼 의료진은 보호 안경이나 전문 주삿바늘 등 전염성 질환 감염자 수술 시 쓰는 장비를 사용하지 못했습니다.

[강원대병원 수술실 간호사 : 보호장구 없이 무방비 상태로 그걸(수술 폐기물) 오물처리실에 버리게 됐고, 그것도 저희가 만지고. 또 장갑을 끼지 않은 채로, 그런 것들 때문에 감염이 무서웠던 것 같아요.]

지난해 1월 수술을 받은 또 다른 환자 역시 수술 후 열흘이 지난 뒤에야 결핵 감염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병원 측은 수술 전 검사를 하지 않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간호사 등 병원 직원들은 이후에도 혈액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태에서 수술이 진행되는 일이 빈번하게 일어났다고 말합니다.

실제로 취재팀이 입수한 이달 초 수술 환자 현황을 보면 사전 혈액검사 없이 수술한 환자가 3명이나 됩니다.

[박윤흠/강원대병원 노조 사무장 : 그쪽(수술실)에서 일하고 있는 간호사를 만났을 때 아직까지도 개선되지 않고,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수술이 시행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질병과 세균, 바이러스 등을 다루는 병원에서 기본적인 의료 원칙조차 지키지 않으면서 환자들의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55&aid=0000666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