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의원은 23일 개인 소셜미디어어 “노회찬. 정치가 뭐길래 그리 가십니까?”라며 “저하고는 KBS 토론이 마지막 이었네요”라고 회상했다.

이어 “우리세대의 정치명인 한분이 떠나셨네요”라며 “큰 충격이고 참 가슴이 아픕니다. 이제 편히 쉬세요”라고 애도했다.

포털 댓글 여론조작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드루킹’ 김모 씨(49·구속기소) 측으로부터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받고 있는 노회찬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1층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경찰은 노회찬 의원이 해당 아파트 17층과18층 사이 계단참에서 건물 밖으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0&aid=0003159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