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노회찬 원내대교가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노모를 마지막으로 뵌 것으로 보인다.

노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9시38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17, 18층 사이 계단에서 현관 쪽으로 뛰어 내렸다.

경찰은 이 아파트가 노 의원의 자택이 아니라 어머니와 남동생 가족이 사는 곳이라고 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001&oid=022&aid=00032910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