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국회의장실 고위 관계자는 "문희상 의장표 개헌의 전제는 정치 개혁"이라며 "일단 선거구제 개편을 통해 구태적인 기득권 정치 청산과 새로운 피 수혈을 단행하고, 개헌을 통해 입법 권력을 행정 권력과 비등하게 강화시켜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문 의장은 삼권분립 원칙을 주장하면서 국회의 총리 추천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 즉, 여야가 합의한 총리를 국회에서 의결해 대통령에게 추천하면 대통령이 이를 임명하는 형식이다.

지난 17일 문 의장은 제헌절 축사에서 "정치 파행의 악순환은 모든 힘이 최고권력자 한 사람에게 집중되는 현재의 권력 구조에 있다"면서 "올 연말까지 여야가 합의된 개헌을 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http://v.media.daum.net/v/20180722172103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