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23일 정의당 노회찬 의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에 대해 “노 의원이 편히 쉬시기를 빌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 아침에 가슴 아픈 일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노 의원 문제로 오늘 11시50분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청원 답변도 취소됐다”고 전했다. 당초 문 대통령은 22만명이 서명한 ‘대통령님 힘내세요’라는 내용의 청원에 답변할 예정이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32&aid=0002883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