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병길 전 삼표시멘트 대표이사, 정치권에선 낯설지만, 금융권과 재계에선 구조조정 전문가로 명성이 자자한 인물입니다.

최 전 대표가 자유한국당의 구조조정을 위해 비상대책위원으로 참여합니다.

황수현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 비상대책위원장이 비대위 구성을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스템에 의한 인적쇄신을 위해 금융권과 재계에서 '칼잡이'로 알려진 구조조정 전문가, 최병길 전 삼표시멘트 대표이사를 비대위원으로 영입했습니다.

최 대표는 전화통화에서 비대위원 영입에 대해 말을 아끼면서도, "김병준 위원장과의 인연에 대해 조만간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 전 대표는 한일은행과 상업은행의 합병을 주도했고, 우리은행으로 합병된 뒤에는 은행 개혁과 구조조정을 이끌었습니다.

삼표그룹에 합류해서는 동양시멘트를 인수했고, 지난해에는 우리은행 은행장으로 검토되기도 했습니다.

최 전 대표와 함께 소상공인 대정부 투쟁에 나선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도 비대위원으로 참여할 예정입니다.

초·재선의원으로는 김성원, 이양수, 박덕흠 의원이, 청년 대표로는 배현진 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49&aid=0000155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