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청와대의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검토 문건 추가 발표를 두고 쿠데타를 연상시키려고 한다고 비판했다. 기무사를 조사하는 독립수사단의 독립성이 의심된다며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도 주장했다.

김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서 “청와대가 추가문건이 있다고 호들갑 떨더니 지난번 계엄검토 보고서에 이은 세부 시행계획에 불과하다”며 “소요사태와 북의 도발이 우려되니 기무사가 본연의 임무를 수행한 것 뿐인데 계엄포고문을 작성해놨고 방송국 접수계획을 세웠다며 쿠데타를 연상시키려 애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05&aid=0001116398&sid1=100&mode=LS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