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은 21일 청와대가 박근혜 정부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가 계엄령을 검토한 문건을 추가 공개한 데 대해 "명명백백 진상 규명을 하고 책임자 처벌은 해야 하지만, 청와대가 만기친람식으로 발표하고 정치적으로 활용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문건의 수사는 특별수사단이 하고, 수사단의 판단에 의해 필요하다면 공개할 수 있지만 청와대 대변인이 직접 나서서 공개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렇게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3494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