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차별과도 타협 않겠다며 '혜화역'에 모인 2030 여성들
그들의 분노 포용하는 것이 보수 혁신의 첫걸음 될 것

페미니즘으로 가장한 '워마드'가 극혐의 분탕질을 쳤다고 해서 '대세'를 꺾긴 어려울 것 같다. 한국 여성운동 사상 최대 인파를 기록하며 서울 혜화역에 몰려나온 이삼십대 여성들은 앞 세대와는 태생이 다른 신(新)인류다. 그들은 엄마, 할머니 세대가 겪은 차별을 10분의 1도 겪지 않았으면서 분노는 그 100배로 내뿜는다.

분노를 표출하는 방식도 예술이다. 2년 전 '강남역 살인 사건'이 터졌을 때 이들은 역(驛) 주변을 노란색 포스트잇으로 뒤덮으며 우리 사회에 '여성 혐오'란 말을 들불로 번지게 했다. '미러링'이라는 반격의 언어로 남성우월주의자들의 허(虛)를 찌른 것도 이들이다. '여자와 북어는 사흘에 한 번씩 때려야…'라는 속어를 '남자는 숨 쉴 때마다 한 대씩 때려야'란 식으로 맞받아쳐 일상에 만연한 성차별적 언어폭력을 저격했다.


https://m.news.naver.com/newspaper/read.nhn?date=20180721&aid=0003388461&oid=0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