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21일 청와대가 전날 기무사령부 문건을 추가로 공개한 것에 대해 "살라미식 선별 공개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국민적 의혹이 없도록 확보한 문건을 일괄적으로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윤영석 한국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기무사 문건 관련 청와대의 행태는 진실을 규명하고 군을 개혁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본 사안을 정치적, 정략적으로 활용하겠다는 것이 아닌지 우려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3&aid=00087176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