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은 20일 청와대가 '기무사 계엄령 검토 세부자료'를 발표한 데 대해 "국방부 장관의 지휘를 받지 않는 특별수사단에서 당연히 발표돼야 할 문건을 청와대가 나서서 발표하는 것은 최근 최저임금 문제로 대통령 지지율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것을 막기 위한 정치적 술수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철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 "만기친람 청와대가 그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하고 있다. 청와대 대변인이 직접 나서서 기무사의 계엄령 관련 문건을 공개했다. 대통령의 지시로 국방부에 특별수사단이 꾸려져서 수사를 시작한지 겨우 며칠 지났다"면서 이처럼 밝혔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421&aid=00034934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