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어린이집 통학차량 사망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관계자들을 상대로 사고의 책임 소재를 가리는 데 집중한다.

20일 경기 동두천경찰서는 이날 오전 어린이집 담임 보육교사 A(34)씨와 인솔교사 B(24)씨를 불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7일 오후 4시 50분께 폭염 속 어린이집 통학차량 안에 7시간이나 갇혀 있던 C(4)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10222272